Comment

태국의 밤문화 중심지인 푸켓의 로컬 아고고 바와 벤츠 마사지에 대한 솔직한 리뷰입니다.

메뉴로돌아가기 ⌂

카지노사이트

친구들과 함께 태국 밤문화 중심지인 푸켓에서 밤을 즐겨보기로 했어. 거기가 동남 아시아 뿐만 아니라 태국 내에서도 가장 비싼 도시라더라고? 우리는 이전에 베트남 황투를 즐기러 가봤던 적이 있어서 자신감이 넘쳤었어. 그래서 마음 먹고 비행기 티켓만 예약하고 나갔지만, 처음부터 모든 것이 잘못되었다는 걸 알아차려야 했어.

푸켓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우리가 예약한 메리어트 호텔로 가달라고 했는데, 기사가 미터를 안찍더라고? 그리고 그 이유가 공항에서 시내까지의 택시 요금이 무조건 1000바트 이상이라고 해서였어. 한국 돈으로는 약 4만원 정도인데, 공항에서 시내까지 약 15분이면 도착하는 건데 말이야. 그런데 돈을 그렇게 받으려고 한다는 게 확실해지니까 내 안의 의문이 커져갔어. 그리고 우리 지인들도 다 불만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었어. 우리가 호텔에 도착한 시간은 밤이었는데, 20대 친구들끼리 왔는데 뭘 즐길 게 있겠어? 당연히 푸켓 워킹 스트리트부터 시작해서 밤 문화를 즐겨보려 했는데, 거기 가니까 필리핀의 LA 바나 앙헬레스 같은 분위기가 느껴졌어. 일단 아고고 바에서 맥주를 한잔 하려고 했는데, 가격이 1200바트나 했어. 파타야는 100바트인데, 가격 차이에 당황스러웠어. 그리고 작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바에서 좀 밥 먹은 푸잉들이 선택하는 권리 같은 게 있더라고. 우선 마담을 불러서 번호를 물어보니까 옆에 앉아줬어. 가격은 30분에 500바트였고, 추가로 퍼포먼스나 쇼를 보려면 돈을 더 내야 했어. 그리고 2차를 데리고 나가는 걸 선택할 수 있었어. 그렇게 물어보니까 2차 가격은 3500바트였어. 한국 돈으로는 약 13만원인데, 간단하게 데리고 나가기엔 너무 비싸게 느껴졌어. 파타야는 2500바트였는데, 1000바트나 차이가 나니까 뭔가 호구로 보이는 기분이었어. 그래서 우리는 보류하고 나왔어. 그리고 어디를 갈지 고민하다가 대부분이 스트립바라 마사지를 찾아보기로 했어. 폭풍 구글링을 해봤는데 마땅한 곳이 나오지 않았어. 한인 업소만 없는 건가 싶어서 태국어로 유흥 마사지를 검색해봤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어. 이건 큰일났다는 생각에 고민하고 있었어.

우리가 다시 아고고 바나 클럽으로 돌아갈까 고민하던 찰나에 한 곳을 찾았어. 벤츠 마사지라고 로컬 업소였는데, 빠통해안 사거리 쪽 모퉁이에 있었어. 거기에는 호객행위를 하는 푸잉이 앉아 있었는데, 거기로 들어갈 때는 반드시 그 푸잉이랑 같이 가야 한다고 했어. 체인지를 원하면 안된다고 했어. 로컬 업소라서 평은 모르겠지만 유흥 남성 전용 마사지 중에 유일하게 있는 곳이라서 우리는 찾아갔어. 거기는 쉽게 찾을 수 있었어. 안으로 들어가면 시설이 매우 구린 편이었어. 한국의 오래된 사창가 같은 느낌이었어. 입구도 엄청 비좁았고, 선불금을 내고 2층으로 올라가야 했어. 그런데 2층은 별로 눈에 띄는 게 없었어. 좁은 곳에 가벽을 설치해 놓은 정도였어. 방음이 되지 않고 옆에서 소리가 다 들리고, 샤워하는 곳도 남자들이 한꺼번에 줄을

Add a comment

Email ag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