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파타야의 밤문화를 즐기는데 유용한 팁! 세 남자가 경험한 생생 후기 (스왑 조심하세요)

메뉴로돌아가기 ⌂
카지노사이트

 에코걸 친구 세 명과 함께 태국의 파타야로 알려진 곳을 여행했다. 일반적으로 펌코 등에 관심 없고 후기도 남기지 않는 성격이지만, 이번에는 나만 알기에는 아까워서 가입해서 글을 남긴다. 처음으로 후기를 올리는 만큼 필력이 부족할 수 있으니 이 점 양해해 주길 바란다.

우리는 50대 친구 세 명이서 이 나이에 총각 여행을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느냐는 생각으로 결국 라오스와 태국 중에 태국을 선택했다. 태국은 파타야가 젊음의 도시라는 이야기를 듣고 총 5박 7일 중 5일 동안 파타야로 숙소를 예약했다. 여기서부터 직접 경험한 이야기와 몇 가지 팁을 알려주겠다. 태국 여행 계획이 있는 분들께 도움이 되길 바란다.

1일차

호텔은 siam@siam으로, 24층과 26층에 야외 수영장이 있어 양키 형들이 좋아하는 곳이다. 호텔은 물론 Hilton에서도 묵었지만 외부적으로 시암이 더 좋았다. 가격은 하루에 1012만 원 정도로 명당 34만 원이다. 저녁 8시까지 시간을 보내고 워킹 스트릿으로 나갔다. 워킹 스트릿은 태국의 홍대거리와 비슷한 곳으로, 바, 클럽, 아고고 등이 있다. 여기는 우리나라보다 성적으로 개방된 곳이어서 눈 여겨볼 만하다.

아고고는 돈을 내고 사는 곳인데, 클럽형 창녀촌이다. 푸잉들이 번호표를 붙이고 춤을 추며 있으면, 뒤에서 맥주를 마시며 지켜보고 있는 사람이 번호를 말하면 앉아주기도 한다. 이때 레이디 드링크를 사줘야 한다. 영어가 어느 정도 되어야 즐기는 데 불편함이 없다. 흥정도 가능하며, 팁 문화가 활성화되어 있으니 팁을 아깝게 생각하지 말고 주는 것이 좋다. 푸잉을 데리고 나올 때는 반드시 뽕을 뽑아야 한다. 푸잉들은 밖에 나오면 주로 헐리우드 클럽을 가려고 하는데, 그곳은 파타야의 명소 중 하나이다. 돈이 없거나 빨리 빨대를 맞추고 싶으면 호텔로 가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푸잉이랑 적당히 잘 맞아도 괜찮다. 그 외에도 더 자세한 내용은 나중에 설명하겠다.


Add a comment

Email again: